작성일 : 19-03-12 13:17
촌스럽지만 정직한…북한 우표·만화·포장지 모았죠
   http://news.joins.com/article/23407881 [5]
대학로 홍익대 아트센터에서 4월 7일까지 흥미로운 전시가 열린다. ‘영국에서 온 Made in 조선: 북한 그래픽디자인展’이다. 영국인 니콜라스 보너가 수십 년 간 수집한 북한의 우표, 포장지, 만화책, 초대장, 선전(프로파간다) 포스터 등이 전시됐다.

‘Made in 조선’전 여는 영국인 보너
“어린 시절 향수 자극하는 디자인”
니콜라스 보너는 1993년 북한을 처음 방문한 후 베이징을 거점으로 25년간 북한전문여행사 고려투어를 운영하면서 북한을 여러 차례 오갈 수 있었다. 그 때마다 북한 일상의 소소한 것들을 모아둔 것이 1만 여점에 이르고, 이번 전시에선 그 중 200여점을 소개하고 있다. 그는 또한 2014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영화 ‘김동무는 하늘을 난다’를 공동 연출했고, 북한에 관한 3편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전시 홍보를 위해 최근 방한한 니콜라스 보너를 직접 만나봤다.

질의 :
1993년 평양을 처음 방문한 계기는.

응답 :
“단순한 호기심이었다. 조경건축 전공자로서 중국 조경에 관심이 생겨 베이징을 방문했다가 북한까지 가게 됐다. 이후 평양을 더 보고 싶었고, 그때마다 관광 비자를 받는 게 귀찮아서 북한전문여행사인 고려투어를 설립했다.”

질의 :
북한을 계속 방문하고 싶었던 이유는.

응답 :
“북한에 대한 정보가 너무 없어서 그 정보의 공백을 채워나가는 일에 흥미를 느꼈다. 다른 관광객들처럼 처음엔 미디어가 만든 사회주의국가로만 생각했는데 직접 가서 보니 다른 부분이 많아서 놀라웠고 궁금증이 생기더라. 미디어가 만든 이미지가 ‘흑과 백’이라면 그 두 가지 컬러 사이에 무엇이 있는지를 알고 싶었다.”

질의 :
이번 전시를 통해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응답 :
“내가 수집한 건 겨우 포장지들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일기장 같은 기록물이기도 하다. 미적이고 아름다운 디자인을 가진 수많은 포장지, 매스게임 등의 공연 티켓과 관광지 티켓 등은 모두 내 추억의 아이템인데 그것들을 통해 북한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란다.”

질의 :
북한 그래픽 디자인이 좋은 이유는.

응답 :
“현대인에겐 다소 촌스러울 수 있지만 그 일상 생활용품들은 내 어린 시절의 향수를 떠올리게 한다. 또 서구 브랜딩 디자인은 감성적인 측면을 강조하는 반면, 북한의 생활용품 디자인은 정직하고, 즉물적이다. 예를 들어 서양 포장지는 이 제품을 사면 내 생활이 어떻게 달라질지 홍보하지만, 북한 디자인은 제품이 무엇인지 그대로 보여준다. 두 번째는 한국의 미를 보여준다는 점이 맘에 들었다. 오방색은 물론이고 학은 장수, 금강산은 활력 등 오래된 상징을 여전히 사용하고 있다. 나는 이런 점들이 디자인의 심플한 미학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질의 :
북한 다큐를 3편이나 제작했다.

응답 :
“여행 다큐 2개, 축구 관련 다큐를 만들었다. ‘김동무, 하늘을 날다’는 북한에서 이데올로기 목적 없이 만든 첫 번째 엔터테인먼트 영화다. 모두 어떤 정치적인 목적이나 이념과는 상관없이 그들의 일상을 그대로 보여주는 데 집중했다. 1999년도에 어떤 여성을 인터뷰했을 때 ‘생일이지만 가족이 모두 굶었다’고 말하는 장면도 필름에 담았다. 그 다큐를 보고 북한을 파라다이스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거다. 실제로 북한 사람들은 자기네 일상이 너무 평범하게 보여져 지루하다고 하더라. 그만큼 있는 그대로를 찍으려 했고, 부산국제영화제에 초대받아 한국에서도 상영됐다.”

질의 :
제3자로서 남북통일에 대해 말한다면.

응답 :
“무엇이든 대화로 시작해야 한다. 영국도 아일랜드와 늘 분쟁이 많았다. 내가 어렸을 때는 이 둘이 잘 맞춰 살아간다는 건 상상도 못했다. 내가 살아있을 때 한국의 남북통일이 이루어졌으면 좋겠지만, 남과 북이 문화가 너무 다르고 장벽이 너무 높은 것도 사실이다.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



-중앙일보. 서정민 기자. 2019.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