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3-12 13:20
부산 민주주의 사료, 둘 곳이 없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area/885529.html#csidx7eac9e8befff2… [0]

(사진1) 창고 같은 부산 민주공원 수장고 모습. 부산의 민주주의 운동 관련 사료와 민중미술품이 쌓여 있다.
(사진2) 부산 민주공원 사료 보관실 모습. 장소가 좁아 사료 보관대가 아닌 상자에 담겨 있다.



부산민주공원 수장고·보관실 포화 상태
“민주주의 가치 계승하려면 기록관 필요”

11일 부산 중구 영주동 부산민주공원 민주항쟁기념관 2층 수장고. 33㎡(10평) 공간에 부마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등 부산의 민주주의 운동 역사가 담긴 민중 미술품 670여점이 보관돼 있다. 좁은 수장고 한쪽에는 자동 항온기·항습기가 가동되고 있었고, 벽면에 설치된 보존제 자동 분사기가 보였다. 민중 미술품들은 여유 공간도 없이 빼곡하게 쌓여 있었다.

민중미술가로 잘 알려진 홍성담, 이인철, 박불똥 화백의 작품도 이곳에 있다. 지난해 남북 정상회담 당시 판문점 평화의집에 걸린 대형 수묵 판화 ‘산운’의 김준권 작가 작품 10여점도 상자에 담겨 있다. 민주공원 관계자는 “부산의 민주화 운동 역사를 확인할 수 있는 작품과 자료들을 둔 유일한 수장고이지만, 창고에 가깝다. 촛불혁명 등 최근 일어난 민주주의 사료는 둘 곳이 없어 방치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3층 사료 보관실(33㎡) 상황도 수장고와 비슷했다. 사료 보관대 9곳에는 부마민주항쟁 피해자 구술 자료, 부림사건 관련 자료, 인혁당 사건 공판 기록 등이 빼곡하게 쌓여 있었다. 일부 자료는 상자에 담긴 채 방치돼 있었다. 새로 들어온 자료들은 사료 보관실에도 두지 못하고 다른 사무실 등 이곳저곳에 쌓아둔 상태다.
민주공원 수장고·사료 보관실에는 부산의 민주주의 운동 사료 6만9800여건이 보관돼 있다. 민주공원 관계자는 “5·18민주화운동 기록관은 수장고 4곳과 자료 정리실 등을 두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부산은 사료 보존·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사료 연구와 교육에 활용조차 못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민주공원은 지난 2007년 민주사료관 건립을 추진했지만, 중앙정부 예산을 확보하지 못했다. 민주공원은 올해 부마항쟁 40주년, 민주공원 개관 20돌을 맞아 ‘부산 민주화운동역사기록관’(가칭) 건립을 다시 추진하고 있다. 민주공원 근처에 지하1층·지상 4층, 연면적 5600㎡ 규모로 계획 중이다. 부산시도 타당성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김종기 민주공원 관장은 “부산의 민주주의 가치를 보관·계승하려면 기록관 건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겨레신문. 김영동 기자. 2019.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