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4-19 11:09
“책 문화 즐기세요” 송파책박물관 문 연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73581&code=11131400… [0]

책 주제 첫 공립박물관 23일 개관… 체험 공간 북키움·키즈스튜디오도

서울 송파구가 오랫동안 준비해온 책박물관이 문을 연다. 책을 주제로 한 공립박물관이 생기는 것은 처음이다.

송파구는 오는 23일 석촌골목시장 내 해누리초등학교 옆에 ‘송파책박물관’(사진)을 개관한다고 17일 밝혔다. 송파책박물관은 연면적 6211㎡ 부지 위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신축됐다. 국립춘천박물관 등 다수의 박물관을 설계한 공순구 홍익대 건축학부 교수가 자문을 맡았으며, 박물관 외관은 책장 속에 꽂혀 있는 책들을 형상화했다.

1층에는 ‘북키움’과 ‘키즈스튜디오’가 자리를 잡았다. 북키움은 어린이들이 책문화를 즐길 수 있는 체험 전시공간이고, 키즈스튜디오는 어린이 대상 체험형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공간이다.

2층에는 상설전시실과 디지털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미디어라이브러리, 야외정원 등이 조성됐다. 1층과 2층을 연결하는 중앙계단은 ‘어울림홀’로 꾸며졌다. 1만여권의 책이 곳곳에 비치돼 있어 누구나 자유롭게 독서할 수 있는 공간이다. 강연장으로도 사용될 예정이다.

지하 1층에는 ‘보이는 수장고’가 있다. 고서, 1950년대 발행된 점자 성경책, 목가구 등 귀한 소장품들이 박물관에서 어떻게 관리, 보존되고 있는지 볼 수 있다.

송파책박물관은 전시뿐만 아니라 교육도 활발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어린이 대상 교육, 청소년 대상 진로체험, 성인 대상 강연 등이 준비돼 있다. 성인 대상 ‘송파책박물관 책문화 강연’은 다음 달부터 매월 첫 번째 수요일 열린다. 송파책박물관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월요일은 휴관.



-국민일보. 김남중 기자. 2019.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