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6-03 09:52
국가기록원, 올 국내 기록물 구입 예산 고작 400만원
   http://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530012039&wlog_tag3=na… [0]
정부, 임정 100주년 기록물 중시 ‘무색’

기록원 “자료 발굴해도 돈 없어 못 사”


정부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의 시원(始原)을 밝힐 독립운동사 기록물 수집과 보존의 중요성을 강조하지만, 정작 현장에서는 예산이 없어 기록물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부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9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국가기록원의 국내 민간 기록 구입 예산은 모두 400만원이다. 정부 기록관리 핵심기관의 한 해 사업예산으로 보기에 부끄러운 수준이다. 1950~1960년대 발간된 자료를 어렵사리 찾아내도 권당 가격이 150만~200만원에 달해 구입하기가 쉽지 않다고 국가기록원은 토로한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얼마 전 한 중학생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안중근(1879~1910) 의사의 사건공판 속기록 1부와 족자 1점, 엽서 2점을 보냈다. 이 기록물들은 학생의 아버지가 과거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수백만원을 주고 샀던 것이라고 한다. 기록물 관리 책임이 있는 국가기록원에 그 정도 돈조차 없다는 현실이 안타까웠다”고 전했다.

해외 기록물 구입 예산도 2억원에 불과하다. 이마저 담당자 출장 여비가 포함돼 있어 실제 구입 금액은 훨씬 적다. 다른 관계자는 “국가기록원 설립 50주년을 맞아 안 의사의 유해 매장 장소로 ‘지역 기독교 묘지’라고 적시한 러시아 언론기사 발굴 때도 (예산 부족으로) 기록물 수집 직원을 고용할 수 없어 애를 먹었다. 현지 교민에게 가까스로 ‘재능 기부’ 수준의 급료를 지급했다”고 털어놨다.

이는 그간 정부와 국가기록원 모두 기록물 구입과 보존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아 생겨난 일이라는 게 전문가들 지적이다. 국가기록원도 이런 비판을 받아들여 내년도 민간 기록물 구입 예산을 4000만원으로 늘렸지만 상급 기관인 행정안전부는 이를 절반인 2000만원으로 줄였다.

앞으로 기획재정부 예산 심사에서 또다시 감액될 수 있어 최종적으로 얼마가 반영될지 미지수다.

김주용 원광대 한중관계연구원 교수는 “국가기록원과 비슷한 사업을 하는 국사편찬위원회·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기록물 구입 예산도 우리 경제 규모에 비해 너무 적은 것이 사실”이라면서 “그간 우리 정부가 기록물 관리·보존 예산 배정에 너무 소홀했다”고 꼬집었다.



-서울신문. 류지영 기자. 2019.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