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06-26 13:08
“근대문학 유산 체계적인 수집·관리 위해 국립 근대문학관 세워야”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625210619… [157]
ㆍ한국작가회의 등 국회의원회관서 ‘건립 토론회’ 열어

근대문학 유산을 체계적으로 수집, 관리하고 시민들의 문학교육을 담당하는 국립 근대문학관을 세워야 한다는 논의가 일고 있다.

한국작가회의와 국회 도종환 의원실(민주당)은 2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립 근대문학관 조성을 위한 토론회’를 열었다. 국립 근대문학관 건립 논의는 1996년 ‘문학의 해’를 맞아 처음 제기됐으나 이듬해 닥친 외환위기로 더 이상 진전되지 못했다. 근대문학 100주년인 2008년에도 변변한 논의 없이 지나갔다가 지난해 도종환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건립 여부를 질의하면서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한국작가회의도 문학관 추진을 위해 산하에 한국문학유산사업추진단을 꾸렸다.

이날 토론회의 기조발제를 맡은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은 “국립 문학관이 최근 급증하는 개인 문학관과 근본적으로 다른 점은 민족사적인 관점에서 문학사를 정리한다는 것”이라며 “문학사적인 자료의 발굴과 정리·보급, 민족정신 및 사상사적 관점에서 문학사 전체를 조감할 수 있는 시설, 전문연구 및 대중화를 위한 각종 부대시설, 문학인의 유품 전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올 9월 개관하는 인천 한국근대문학관의 이현식 관장은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원 자료로서 문학작품을 제대로 확보하는 것이 근대문학관의 가장 중요한 요건”이라고 말했다. “지속적이고도 충실한 자료수집, 데이터 베이스 구축, 원문서비스 제공, 자료의 복각과 보존, 상설전시실 구성, 포럼 및 세미나, 대중강좌, 학술지와 교양도서 발간, 기획전시 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오창은 중앙대 교수는 기존 시설과의 네트워크 및 다각적 활용을 강조했다. 국립 근대문학관이 건립될 경우 국회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각 대학도서관, 한국잡지박물관, 만해기념관 등 기존 자료 소장처와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복각본(원본 그대로 제판한 책)을 보급하며 문인·학자들의 집필·연구 공간, 문학교육센터로 활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오 교수는 근대문학관은 도서관(Library)과 기록관(Archives), 박물관(Museum)이 합쳐진 라키비움(Larchiveum)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과 달리 일본은 1967년 근대문학관을 개관해 107만여점의 자료를 확보, 디지털로 공개하며 중국도 1985년 국립 현대문학관을 개관해 박물관·도서관·기록보존소로 활용한다. 국립대만문학관은 1991년부터 국가 주도로 추진돼 2003년 개관했다. 국내에는 지방자치단체 및 개인이 운영하는 70여개 문학관이 있다.
(한윤정 기자)

- 경향신문 2013.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