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2-11-11 09:20
전쟁기념관, '6·25전쟁 아카이브센터' 개관
   http://www.shina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20770 [0]

(사진1 6·25전쟁 아카이브센터 조감도)

6·25전쟁 관련 국내외 자료 총망라하여 수집·보존·활용 예정


전쟁기념관은 '6·25전쟁 아카이브센터(Korean War Archive Center, 이하 KWAC)'를 9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KWAC는 2023년 6·25전쟁 정전 70주년을 맞이하여 전 세계에 흩어져있는 6·25전쟁 관련 자료를 수집·보존·활용하기 위해 구축된 아카이브 센터이자 복합문화공간이다.

누구나 방문하여 자료를 열람할 수 있고, 전쟁·군사 소재의 다양한 전시·체험·교육에 참여할 수 있다. 도서 열람과 다양한 문화활동이 가능한 이용자 중심의 ‘도서자료실’과 6.25전쟁 관련 희귀자료를 열람할 수 있는 ‘전문자료실’, 수집된 실물자료 현황을 직접 볼 수 있는 ‘보이는 수장고’(23년 오픈 예정)로 구성되어 있으며, 11월 시범운영을 거쳐 12월 중 정식으로 대중에 오픈될 예정이다.

9일 전쟁기념관 2층 6·25전쟁 아카이브센터에서 열리는 KWAC 개관행사는 1부 본행사와 2부 부대행사로 구성된다. 오전 10시에 열리는 1부 본 행사에는 국회위원, 국방부 및 연합사 관계자, 주한유엔참전국 대사, 유관기관 전문가 등이 참석하여 아카이브센터 공간을 둘러보고 리셉션 행사에 참석한다.
이후 오후 2시부터 이어지는 2부 부대행사 KWAC 콘서트에서는 관람객 참여형 토크 콘서트와 영화 '낙동강' 관람 시간이 준비되어 있다. 6.25전쟁 기간 중 제작된 영화 '낙동강'은 실제 낙동강 전투 장면을 담고 있으며 영상과 음향의 유실이 없어 기록적, 예술적 가치가 매우 높은 자료다.

KWAC 콘서트는 전쟁기념관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 후 참여 가능하다.

전쟁기념관이 심혈을 기울여 구축한 6·25전쟁 아카이브센터가 희미해져가는 6·25전쟁에 대한 기억을 되살리고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의미 있는 장소가 되기를 바란다.

- 신아일보 2022.11.09 허인 기자